ICO 평가하는 방법

나는 ICO 가능성을 평가해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일단 들어가기에 앞서 잠시 ICO 대한 생각을 말하자면, 나는 때때로 ICO 참여하곤 하지만, 이들을 투자의 대상으로 보지는 않는다. 오히려 크라우드펀딩에 가깝다고 생각하며, 때문에 내가 보기에 암호화폐 산업에 도움이 같은 프로젝트들을 펀딩하겠다는 생각으로 접근을 하는 편이다. 나는 ICO 평가할 내가 4T 부르는 시스템을 사용한다. 기술(Tech), 타임라인(Timeline), (Team), 그리고 토큰(Token) 바로 그것이다.

기술(Tech)

4T 가장 중요한것을 꼽으라면 단연코 기술이다. 여기서 우리는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기술 뿐만 아니라 애초에 프로젝트가 쓸모있는지, 프로젝트가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가 해결을 필요로 하는지를 평가한다. “쓸모 평가할때는 우리가 물건을 살지 말지 결정할 무의식적으로 사용하는 아주 간단한 기준을 도입하게 된다. 서비스는 현존하는 서비스에 비해 빠르거나, 싸거나, 귀찮거나, 좋은 UI 가지고 있는가? (기술적으로 뛰어난가, 탈중앙화되어 있는가, 프라이빗한가 물어보는 것이 아니다) 기술에 대한 시장은 성장하고 있는가? 만약 아니라면 고려대상에서 제외한다.

타임라인(Timeline)

다음은 타임라인이다. 프로토타입이 있는가? 없다면 언제 나올 예정인가? 프로덕트는 언제 출시하는가? 나는 개인적으로 프로토타입조차 없는 프로젝트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프로토타입이 없는 프로젝트는 냅킨에 작성한 컨셉과 다를 바가 없다.

ICO 있어 팀워크는 굉장히 중요하다. 많은 ICO 팀들은 프로젝트의 완성이 아닌 성공적인 ICO 목표로 두고 모이기 때문에 같이 일을 해보거나 코드조차 짜본적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 프로토타입이 있다면 적어도 팀원들이 최소한의 시간은 같이 보냈다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안심은 있다.

(Team)

팀에 대해 리서칭할 나는 보통 링크드인 프로필을 찾아본다. 하지만 링크드인은 중국, 일본, 또는 한국과 같은 국가들에서는 사용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일본에서는 비즈니스 컨택을 페이스북을 주로 사용한다. 링크드인은 아시아쪽 로컬라이징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으며, 경험에 따르면 진짜배기들은 링크드인을 사용하지 않는다. 리크루터들이 하루 종일 메시지를 보낼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보통 팀원들의 링크드인 프로필 링크로 들어가 창업가들을 찾는다. 다음 이들이 과거에 창업한 회사의 멤버들 현재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는 인원을 찾아본다. 이는 괜찮은 팀워크의 증거가 있다. 다음 페이스북/트위터 프로필을 검색해 이들의 프로젝트 수행능력을 입증해줄 있는 정보를 탐색한다. 과정은 보통 3-4 정도 걸린다.

토큰(Token)

정보는 보통 프로젝트의 백서에 기재되어있지만, 백서라는게 정해진 포맷이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때로는 조금 열심히 검색을 해봐야 때도 있다.

개의 토큰을 발행하는가?

개를 코어가 가지는가 vs. 개를 크라우드세일 커뮤니티에 배포하는가?

토큰은 어디에 사용되며, 이것이 어떻게 수요를 발생시키는가?

프로젝트가 토큰을필요로 하는지 신경쓰지 않는다. 기술적 대안들이 있다 하더라도 토큰을 만들 사업적 이유는 충분하다.

  1. 자체 토큰이 있다면 이더리움 대비 프로젝트 네트워크의 가치에 있어 어느 정도 통제권을 가질 있게 된다. 만약 사업이 되고 있어 미디어에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라면 이더리움 가격이 횡보 중이거나 하락하고 있는 경우에라도 토큰 가치는 증가할 있다.
  2. 네트워크 유동성 확보가 필요할 수도 있는데, 자체 토큰이 있다면 자체 수급이 가능해진다.
  3. 애플은 항상 아이폰과 함께 그들의 상징적인 흰색 이어폰을 제공한다. 대부분의 경우 어딘가에 하나씩은 있을 법도 하지만 말이다. 흰색 이어폰은 애플 유저들이 애플가족 일원임을 자랑할 있게 해준다. 자체 토큰이 있다면 프로젝트 커뮤니티는 가족의 일원이 있다.
  4. 에어드롭*. 자체 토큰을 에어드롭해 손쉽게가족 일원을 파악하고 그들에게 보상을 있다.

*에어드롭은 돈을 봉투에 담아서 누군가의 사서함에 넣어놓는 것과 비슷하다.

자체 토큰이 필요한가?” 이거는 사실 달러가 있는데 암호화폐가 필요해요? 이더리움이 있는데 NEO? 호밀식빵이 있는데 우유식빵은? 31가지의 아이스크림 맛이 대체 ?(혹시 궁금했다면 나는 민트 초콜릿 파이다**) 등을 물어보는 것과 같다.

**역자는 아닙니다.

그럴거면 그냥 크라우드펀딩하고 주식을 발행해도 되는데 굳이 ICO 하는가개인적으로워킹 프로토타입이 없나요?” 또는 거래소 운영 경험이 있는 팀원이 명도 없는데 탈중앙화 거래소를 만들고 계신가요?” 같은 질문들이 훨씬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하여간, 이게 끝이다. ICO 평가하고 그에 참여하는데 내가 사용하는 4개의 핵심 기준, 그리고 마지막에 짧은 불평까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abasa
Dec, 17


Up Next

ICO 평가하는 방법

나는 ICO의 가능성을 평가해달라는 부탁을 자주 받는다. 일단 들어가기에 앞서 잠시 ICO에 대한 내 생각을 말하자면, 나는 때때로 ICO에 참여하곤 하지만, 이들을 투자의 대상으로 보지는 않는다.

abasa
Dec, 17

ICO는 무엇인가?

ICO는 Initial Coin Offering의 약자이다. 이름과는 달리 Initial Public Offering (IPO, 기업공개)과는 크게 상관이 없으며, 암호화폐 회사들이 자금을 모으는 새로운 방법이다.

abasa
Oct, 26

암호화폐 거래하기 첫 걸음

비트코인이 탄생한 2009년 이후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증가해왔다. 요즘 들어서는 다른 암호화폐 및 토큰들의 인기 또한 상승하고 있으며, 이는 시장에 대한 열의가 한동안 가라앉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abasa
Sep, 18

월렛 종류

암호화폐 지갑은 암호화폐를 보내고 받기 위한 첫 단계이다.크립토 월렛은 이메일 받은편지함과 비슷하다. 이메일 계정 종류는 다양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구글, 네이버, 다음 등의 온라인 무료 이메일 서비스를 사용한다.

abasa
Aug, 27

비트코인(그리고 다른 암호화폐들)은 왜 특별한가?

비트코인은 2009년(금융위기 직후)에 사토시 나카모토라 불리는 사람(또는 사람들)에 의해 개발되었다. 사토시의 목표는 중앙 권력의 통제를 받지 않는 “새로운 전자 화폐 시스템”을 제작하는 것이었다.

abasa
Aug, 20